北, 방중후 첫 공개활동 보도 “김정일 군부대 공연 관람”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3:00수정 2010-09-09 09: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건강이상설 잠재우기 나선듯 44년 만에 열리는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 개막이 예상보다 늦어지는 가운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 방문 이후 첫 공개 활동으로 군부대의 예술 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전했다.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 보도는 그가 4박 5일의 중국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지난달 30일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방중 보도를 한 후 9일 만에 나왔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호위사령부인 인민군 제963군부대 예술선전대의 혼성 중창 ‘경례를 받으시라’ 등을 관람한 뒤 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김 위원장의 외부 활동을 보도한 것은 그의 건강이상설을 잠재우려는 의도가 깔린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6일경 개막할 것으로 예상됐던 노동당 대표자회가 늦어지자 건강이상설이 확산돼 왔다.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