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나절 韓美정상회담…盧대통령 내달11일 회담

입력 2005-05-25 03:03수정 2009-10-01 19: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11일 오전(한국 시간) 워싱턴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고 서울의 한 외교소식통이 24일 전했다.

노 대통령은 다음 달 9일 저녁에 출국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곧바로 귀국할 예정이다. 이번 방미는 1박 3일 일정의 실무방문 형식으로 양국 정상은 30분가량 개별 회담을 가진 뒤 오찬을 함께하면서 대화를 계속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교소식통은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북한 핵문제와 한미동맹 발전 문제에 대한 큰 틀에서의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회담 전에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지가 논의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시점에도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을 때에는 두 정상이 대북(對北) 압박책을 논의할 수도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김정훈 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