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섭 前의장 “盧 재신임 철회해야”

입력 2003-12-12 19:03수정 2009-09-28 02: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만섭(李萬燮·사진) 전 국회의장은 12일 재신임 논란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은 재신임 문제로 시간을 끌거나 4당 대표회담을 통해 해결하려 하지 말고 결자해지(結者解之)의 자세로 재신임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전 의장은 이날 개인 성명을 내고 “노 대통령은 더 이상 이 문제로 정국을 혼란으로 몰고 갈 것이 아니라 재신임 문제를 깨끗이 철회하고 국정에 전념해 국민의 믿음을 되찾아야 한다”며 “노 대통령이 무리하게 재신임 투표를 공고한다면 즉각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과 헌법소원을 다시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당초 이달 15일에 재신임 투표를 실시하자고 제안했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