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작년 후원금 5억9428만원 신고

입력 2003-07-21 18:40수정 2009-09-28 2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가 있었던 지난해 1년간 모금,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후원금은 5억9428만원이다.

노 대통령은 지난해 민주당 부산 북-강서을 지구당위원장이었기 때문에 합법적인 후원금은 지구당 후원회를 통해 모금했다.

노 대통령의 선관위 신고 금액은 선거가 있는 해의 후원금 기부한도(6억원)에 거의 육박하는 액수로 노 대통령은 여야를 통틀어 원외 지구당위원장 가운데 후원금 모금 1위를 기록했다. 이는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할 경우에도 전체 7위에 해당하는 액수.

노 대통령의 지구당이 선관위에 제출한 ‘회계보고서’에 따르면 노 대통령은 모금액 중 2억5000만원을 당 경선후보 등록 기탁금으로 냈고, 당내외 인사들과의 각종 모임 때 쓴 식사비 등 조직활동비로 1억2849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돼있다. 노 대통령이 21일 회견에서 “밝히기가 곤란하다”고 언급한 홍보비용 기획비용 등 경선비용은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