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긴급의총 盧성토]"공산당 허용은 國體부정 망언"

입력 2003-06-12 18:40수정 2009-09-29 0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12일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공산당 발언’을 ‘대한민국 국체(國體)를 부정하는 망언’으로 규정했다. 또 노 대통령에게 △대국민 해명 △국체와 헌법에 대한 입장 천명 △대국민 사과 등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의원들의 의총 발언도 원색적이었다.

박희태(朴熺太) 대표는 “대통령의 말이 국민적 걱정이 된 게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대통령의 ‘공산당 허용’ 발언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진(朴振) 의원도 “노 대통령이 자유민주주의적 질서와 배치되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시중엔 노 대통령이 대란을 일으키고 있다는 뜻의 ‘노란(盧亂)’이란 말이 유행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기춘(金淇春) 의원은 박 대표에게 노 대통령을 직접 만나라고 요구했고, “해명이 없을 경우 국회를 중단하라”(이방호·李方鎬 의원) “내각 총사퇴하라”(김용균·金容鈞 의원) 등의 강경발언도 잇따랐다.

일부 의원들은 대통령 탄핵소추를 검토하자는 ‘극단적 카드’도 제안했다.

현경대(玄敬大) 김용갑(金容甲) 의원은 “대한민국 헌법 체계 내에선 공산당이 허용될 수 없기 때문에 노 대통령의 발언은 헌법체제를 전복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지 않을 경우 헌법 위반에 따른 탄핵사유가 되는지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지도부는 이에 따라 13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 탄핵소추에 대한 의견을 모으기로 했으나 다시 논의를 거친 끝에 최고위원회의는 16일로 미루기로 했다. 여론을 좀 더 지켜보겠다는 것이다.

한나라당의 강경 드라이브에 청와대와 민주당은 공식 대응을 삼갔다. 정치적 공세일 뿐인데 괜히 긁어 부스럼을 만들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별로 대꾸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했고, 민주당 문석호(文錫鎬) 대변인은 “노 대통령의 언급이 당장 공산당을 합법화한다거나 자유민주주의를 포기하겠다는 의미가 아니기 때문에 한나라당의 공세는 시대착오적”이라고 반박했다.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