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리 소장품 ‘처칠의 풍경화’ 130억원에 낙찰

김민 기자 입력 2021-03-03 03:00수정 2021-03-03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처칠이 남긴 그림중 최고가 기록
2차대전때 그려 루스벨트에 선물
배우 앤젤리나 졸리(46)가 전남편 브래드 피트(58)로부터 선물 받아 10년간 소장한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1874∼1965)의 풍경화가 처칠이 남긴 그림 중 최고가에 낙찰됐다. 이 그림은 처칠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직접 그려 프랭클린 루스벨트 당시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했다. 1일(현지 시간) 크리스티 런던 경매에 나온 이 작품은 1150만 달러(약 130억 원·수수료 포함)에 팔렸다.

‘쿠투비아 모스크의 탑’(Tower of Koutoubia Mosque·1939∼1945년·사진)이라는 제목의 이 작품은 모로코 마라케시의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풍경을 담고 있다. 강렬한 햇볕으로 만들어진 따뜻한 색채와 길게 드리워진 그림자가 인상적이다. 크리스티 런던 관계자는 “1935년 모로코를 처음 방문한 처칠은 태양빛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며 “스스로도 모로코를 그린 작품을 가장 자신 있어 했다”고 설명했다.

이 그림은 처칠이 제2차 세계대전 시기에 그린 유일한 작품이다. 1943년 1월 모로코 카사블랑카 회담 직후 처칠은 루스벨트 대통령에게 마라케시 근처에서 노을을 보자고 제안한다. 잠시나마 함께한 기억을 기념해 처칠은 다음 날 바로 이 그림을 그려 선물했다. CNN에 따르면 졸리는 이 작품을 전남편 피트로부터 2011년 선물 받았다. 40대부터 그림 그리기를 시작한 처칠은 500여 점의 작품을 남겼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배우#안젤리나 졸리#처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