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스토리’ 두 주인공 ‘명예의 거리’에

이은택 기자 입력 2021-02-15 03:00수정 2021-02-15 09: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랑은 미안하다고 말하는 게 아니야”란 명대사로 유명한 영화 ‘러브스토리’(사진)의 남녀 주연 배우 라이언 오닐(80)과 앨리 맥그로(82)가 12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이름을 올렸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찰리 채플린 등 전설적 스타들의 이름이 보도블록 위의 별 모양 동판에 새겨진 곳이다.

오닐과 맥그로는 온라인 기념식에서 “명예의 거리에 입성하는 스타가 될 줄 몰랐다”며 기뻐했다. 둘은 1970년 개봉한 이 영화에서 남자 주인공 올리버와 여자 주인공 제니 역을 맡았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주요기사

#러브스토리#할리우드#명예의 거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