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노철민 “북한군, 돈이면 뭐든 다 되는 무법지대”

임보미 기자 입력 2020-07-06 03:00수정 2020-07-06 15: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MZ 근무하다 탈북한 노철민씨, WSJ 인터뷰서 부패 실상 폭로
“상관에 뇌물 주면 훈련 빠지고 장교들은 배급 쌀 시장 내다 팔아
‘사마귀 알 찾아오라’ 임무 주기도”
비무장지대 북한군 부대 복무 중 귀순한 노철민 씨가 2018년 채널A 프로그램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한 모습. 4일 월스트리트저널은 탈북자 노 씨와 1년에 걸쳐 진행한 인터뷰를 보도했다. 채널A 캡처
비무장지대(DMZ) 북한군 부대에서 복무 중 2017년 12월 귀순한 탈북자 노철민 씨(20)가 4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군을 “돈만 있으면 뭐든 빠져나갈 수 있는 무법지대”라고 표현하며 군내 만연한 부패를 폭로했다.

WSJ는 노 씨와 1년에 걸쳐 15시간가량 심층인터뷰를 진행한 내용을 이날 보도했다. 노 씨는 국내 언론에 일부 소개된 바 있지만 서구 언론과의 인터뷰는 처음이다.

WSJ에 따르면 2017년 9월 DMZ 최전선 부대에 배치된 노 씨는 훈련 첫날부터 동료들이 상관에게 뇌물을 주고 훈련을 하지 않는 모습에 놀랐다. 그는 상관이 ‘진급하고 싶지 않으냐’며 자신에게 감당할 수 없는 금액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엘리트 계급이 주로 근무하는 국경지대는 부패가 특히 만연했다. 노 씨는 엘리트 계급이 군에서 돈을 주고 편한 대우를 받으며 빨리 진급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이 넘을 수 없는 선이 있음을 깨닫게 됐다고 했다. 장교들은 소대에 배분된 쌀을 인근 장마당에 내다 팔았고 장병들에게는 싸구려 옥수수죽을 줬다. 노 씨는 영하의 온도에도 방한이 되지 않는 군복을 입고 매일 13시간동안 보초근무를 서며 살갗이 부르텄지만, 고위층 부모를 둔 동료들은 지휘관에게 한 달에 150달러를 주고 보초근무에서 빠졌다. 그는 “미래가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주요기사

뇌물을 바친 동료들은 충분한 음식과 따뜻한 옷을 받고 매주 가족들과 통화도 할 수 있었던 반면, 근무시간 대부분 보초를 선 노 씨는 가족들과 한 번도 통화를 하지 못했다. 상관들은 그런 노 씨에게 2분간 전화를 할 돈을 꿔주며 부모에게 돈을 달라고 말하라고 압박했다. 또 장교들은 ‘2시간 내로 사마귀 알 100개를 찾아서 가져오라’는 달성하기 어려운 임무를 주기도 했다. 이들은 중국에서 약재로 쓰이는 사마귀 알을 장에 팔아 사익을 취했다고 노 씨는 설명했다.

탈북 전 노 씨는 북한군의 DMZ 경계초소에 걸려있는 남한군의 사진을 보며 ‘저들의 삶은 다를까’ 생각했다고 했다. 이후 그는 부대에 배치된 지 3개월 만인 2017년 12월 DMZ를 넘어 탈북했다. 쌀과자를 훔쳤다는 누명을 쓰고 상관에게 심하게 폭행을 당한 것이 주요한 계기가 됐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임보미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dmz#북한군#탈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