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北 열차폭발]구호품 29일께 해상수송…北 육로전달 거부

입력 2004-04-26 18:21업데이트 2009-10-09 23: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북한은 북한 용천역 폭발사고의 피해복구 및 이재민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7일 오후 2시반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실무협의 회의를 개최한다.

남북이 자연재해 및 대형사고를 돕기 위한 ‘구호회담’을 여는 것은 1984년 남측 홍수피해를 북측이 지원하기 위한 회담이 열린 지 20년 만의 일이다.

대표단장을 맡게 된 통일부 홍재형(洪在亨) 사회문화교류국장은 26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 적십자측이 26일 낮 전화통지문을 통해 “남측의 피해복구 지원 제의에 감사의 뜻을 밝힌다”고 전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측은 지원물품은 육로보다는 배편으로 남포항으로 보내달라고 요청해 왔다”며 “북측 의사를 충분히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한적십자사는 이재민을 위한 긴급구호세트 3000개, 컵라면 10만개, 생수 1만병, 담요 3000장, 긴급의약품 72종 등 모두 80만달러어치의 구호품을 29일 새벽 인천항을 떠나는 선박 편으로 남포항에 전달할 방침이다.

남측의 첫 구호품은 30일 오전 중 남포항에 도착하며, 빠르면 이날 밤 피해지역인 용천군 사고현장에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남측의 응급의료진 및 병원선 파견에 대해선 “현재 충분한 의료인력이 사고지역에 투입되고 있다”며 파견 제안을 사양했다.

한편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는 27일 오후 정세현(丁世鉉) 통일부 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용천역 폭발사고의 피해실태와 대북지원 계획에 대한 정부측의 보고를 듣기로 했다.

김승련기자 sr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