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의장 “120~130석이면 盧 재신임”

입력 2004-03-24 18:47수정 2009-10-10 01: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이팅!’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가운데)과 4·15총선에서 지역구에 출마할 열린우리당 여성후보들이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필승의 각오를 다졌다. -안철민기자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은 24일 “4월 총선에서 국정안정 의석인 120∼130석이 확보되면 헌법재판소의 결정과는 상관없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진정한 임기가 (총선일인) 4월 15일부터 시작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의 이날 발언은 노 대통령이 11일 기자회견에서 ‘총선과 재신임 연계’ 방침을 밝힌 이후 재신임에 필요한 의석수와 관련된 여권 내 첫 언급으로 주목된다.

정 의장은 이날 기자와 만나 “지금까지 노 대통령은 여당이 없는 상태에서 국정을 이끌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120∼130석을 얻으면 노 대통령이 재신임 받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이어 “노 대통령은 우리당의 수석 당원이므로 입당 시기가 중요한 것은 아니며 총선 전 입당 여부 등은 아직 공식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혀 노 대통령의 총선 후 입당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