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IT/의학

“휴대폰 사러 매장 안 가요”…MZ세대 ‘자급제폰+알뜰폰’으로 발길 돌렸다

입력 2022-01-17 19:40업데이트 2022-01-17 19: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휴대폰 유통시장에서 자급제폰과 알뜰폰을 선택하는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자급제폰 선택 비중이 35%에 달한 가운데 그중 알뜰폰 이용자 바율은 90%에 이르렀다. 특히 자급제폰과 알뜰폰 선택한 전체 연령 중 MZ세대가 절반을 차지했다. <출처=컨슈머인사이트 갈무리> ©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면서 소비자들이 비대면 환경에 익숙해진 가운데 휴대폰 유통시장에서도 이같은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알뜰폰 이용자 10명 중 9명이 자급제폰을 선택한 가운데 MZ세대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17일 이동통신 조사 전문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6개월 내 휴대폰을 구입한 전체 소비자 중 자급제폰을 선택한 비율은 35%에 달했다. 그중 알뜰폰 이용자 비율은 90%에 달해 전년(25%)도보다 10%포인트(p) 증가했다.

자급제폰을 구입한 이유에 대해서는 자유로운 요금제 선택이 40%로 가장 많았으며 Δ단말 가격이 저렴하고 할인이 많아서(26%) Δ구매과정이 간편하고 편리해서(24%) Δ통신사 가입·해지·변경이 자유로워서(21%) Δ통신사 매장이 불편하고 싫어서(15%) Δ알뜰폰 통신사를 이용하려고 (12%) Δ구매 시 추가 혜택이 좋아서(11%) Δ통신사 로고 및 앱이 깔려있지 않아서(7%) 순이었다.

20대와 30대 사이에서는 자급제폰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통신사 매장이 불편하다는 비율이 각각 23%와 19%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더 높게 나타났다. 이에 컨슈머인사이트는 MZ세대 사이에 판매원의 상품 권유 행태에 대한 반감과 코로나19로 인한 대면 접촉 기피 성향이 상대적으로 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자급제폰 확대와 함께 알뜰폰을 사용하는 MZ세대의 비중도 늘어나며 지난해 하반기 전체 알뜰폰 이용자의 54%를 차지해 절반을 넘어섰다.

휴대폰 유통시장에서 자급제폰과 알뜰폰을 선택하는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자급제폰 선택 비중이 35%에 달한 가운데 그중 알뜰폰 이용자 바율은 90%에 이르렀다. 특히 자급제폰과 알뜰폰 선택한 전체 연령 중 MZ세대가 절반을 차지했다. <출처=컨슈머인사이트 갈무리> © 뉴스1
연령대별로는 20대와 50대가 각각 25%로 가장 많았으며 30대가 24%, 40대가 21%, 10대가 5%를 차지했다. 특히 2018년 하반기 13%였던 20대 비중은 3년 만에 약 2배 증가했으며 10대와 30대 비중도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같은 기간 36%를 차지하던 50대의 비중은 25%로 줄었으며 40대도 28%에서 21%로 감소했다.

알뜰폰 가입 이유로는 모든 연령대에서 저렴한 요금제를 선택한 비중이 53%로 가장 많았다. Δ나에게 맞는 요금제(36%) Δ통신사 프로모션 및 이벤트(20%) Δ가입비 및 의무 사용기간 등 가입조건(19%) Δ저렴한 휴대폰 가격(11%) Δ유무선 결합할인(4%)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일부 알뜰폰 사업자의 유무선 결합할인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및 음원서비스와 연계한 프로모션 마케팅 전략이 젊은 층을 공략하면서 프로모션 이벤트는 30대에서 26%, 유무선 결합 할인은 20대에서 7%의 선택을 받아 평균치를 상회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지난해 가입자 1000만명을 넘어선 알뜰폰의 약진에는 높은 가성비와 손색없는 통화 품질 외에 자급제폰 확산의 힘이 무엇보다 컸다”며 “자급제와 알뜰폰의 확산은 시간이 흐를수록 가속도가 붙고 있으며 통신3사의 기존 요금제와 판매방식만으로는 떠나가는 MZ세대의 마음을 돌려놓기 쉽지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