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시대 안과질환 치료제 공략 박차… 삼성바이오에피스, ‘SB15’ 글로벌 임상 3상 착수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7-01 10:32수정 2020-07-01 1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바이오에피스 두 번째 안과질환 치료제
한국·미국 등 10개국 황반변성 환자 446명 대상
오는 2022년 2월까지 임상 3상 진행
오리지널의약품 작년 매출 8조7000억 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 중인 안과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가 글로벌 임상 3상에 본격 착수했다. 해당 바이오시밀러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 중인 두 번째 안과질환 치료제다. 고령화시대가 가속화되면서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분야이기도 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최근 안과질환 치료제 ‘SB15(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애플리버셉트)’의 임상 3상 계획을 글로벌 임상시험정보 웹 ‘클리니컬 트라이얼스’를 통해 공개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이번 임상은 오는 2022년 2월까지 이뤄진다. 한국과 미국 등을 포함한 총 10개국에서 ‘삼출성(염증으로 피 성분이 혈관 밖으로 스며 나오는 성질)’ 나이 관련 황반변성 환자 446명을 대상으로 SB15와 오리지널의약품간 유효성과 안전성, 약동학 및 면역원성 등에 대한 비교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황반변성은 망막에서 빛을 가장 선명하고 정확하게 받아들이는 부분인 ‘황반(yellow spot, 黃班)’이 노화나 염증 등에 의해 기능을 잃으면서 시력이 감소되고 심할 경우 실명에 이르기도 하는 안과질환이다.

오리지널의약품인 아일리아는 미국 리제네론(Regeneron)이 개발한 블록버스터 안과질환 치료제다. 황반변성과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 적응증을 갖고 있다. 아일리아 작년 글로벌 매출 규모는 75억4160만 달러(약 8조7000억 원)다.

주요기사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SB15의 성공적 개발을 통해 다양한 영역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보해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환자 치료 접근성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