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능+무게+가격의 3중주 - 도시바 포테제 R700

동아닷컴 입력 2010-09-03 17:59수정 2010-09-03 18: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트북은 일반적으로 크기와 성능이 반비례하기 마련이다. 즉 성능이 좋은 노트북은 대게 크고 무거우며, 반대로 성능이 낮으면 대체로 크기도 작고 무게도 가볍다(물론 예외인 노트북도 더러 있지만). 성능이 높으면 전력도 많이 소비되고 이로 인해 발열도 심해진다. 이를 냉각하기 위해 크기가 큰 쿨러 등이 필요하며, 그에 따라 노트북 전체 크기도 커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한편 가격은 성능과는 비례, 크기와는 반비례한다. 이렇게 노트북은 가격, 성능, 크기(무게)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하여 선택해야 하기에 항상 고민이 따른다. 성능에 치중할 것인지, 아니면 이동성을 위해 크기를 우선시할 것인지, 그렇다면 가격은 어느 정도를 예상해야 하는지 등 말이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이런 생각도 한다. 넷북은 작고 가벼워서 좋지만 성능이 너무 낮고, 고사양 노트북은 가격도 비싸고 덩치도 크니 가지고 다니기 힘들고…. 적절한 성능에 무게도 가볍고 가격까지 합리적인 노트북은 없을까? 물론 인터넷 쇼핑몰 등을 뒤져보면 이러한 조건에 맞는 노트북 여럿 나온다. 그 중 IT동아가 관심을 둔 제품은 바로 이것, 도시바 포테제(Portege) R700이다.

본 리뷰어가 포테제 R700을 2주 동안 사용해 본 뒤 내린 결론은 '이동형 엔터테인먼트 노트북'이었다. 그리고 대상 사용자가 누가 됐든 그 용도와 목적을 달성하는데 이 정도면 큰 부족함 없으리라 생각했다. 집이나 사무실에 모셔 두고 사용할 게 아니라 이리저리 외근을 많이 다니는 '외근형' 사용자, 그중에서 업무뿐 아니라 때에 따라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는 사용자에게 적합하리라 판단했다. 이러한 판단 근거는 아래와 같다.

무게가 가벼우면 크기도 작다?

넷북은 확실히 가볍다. 하지만 성능이 낮을뿐더러 화면도 10인치 정도로 작아 인터넷 페이지 하나 보기에도 영 여의치가 않다. 포테제 R700은 13.3인치 노트북이다. 10인치의 넷북의 기본 해상도가 1,024 x 600이라면, 13.3인치의 포테제 R700은 1,366 x 768이 권장 해상도다. 수치적으로는 얼마 차이 안 나는 듯하지만, 실제 화면으로 보면 제법 차이가 나는 것을 체감할 수 있다.


아울러 10인치 넷북의 평균 무게는 약 1kg 내외다. 가지고 다니기에 정말 부담 없는 무게다. 포테제 R700은 13.3인치임에도 약 1.4kg 정도다. 물론 배터리와 ODD까지 포함한 무게다. 비슷한 크기도 아니고 3.3인치나 더 크지만 약 400g 정도 차이라면 결코 나쁘지 않다. 여기에 전원케이블까지 포함한다 해도(1.8kg) 외근 시 무리를 줄 정도는 아닐 것이다. 실제로 본 리뷰어는 2주 내내(주말 제외) 출퇴근 시, 외근 시 R700을 백 팩에 넣고 다녔다. 기존에 사용했던 울트라씬 노트북(11인치, 약 1.4kg-전원 어댑터 제외)과도 비교해도 무게가 거의 비슷해서 별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크기는 R700이 더 크다). 물론 가지고 다니는 데 부담은 거의 없었다.

본 리뷰어 외에 포테제 R700을 처음 접한 지인들도 크기에 비해 무게가 가볍다는 점을 특징으로 꼽았다.

무난/평범한 디자인, 실속을 갖추다

주요기사
외형과 디자인 측면에서는 내세울 건 딱히 없다. 본체 전면을 경량 마그네슘 합금으로 둘렀고, 안팎으로 블랙 컬러로 도배해 단순하지만 깔끔한 인상을 준다. 불투명 소재라 지문도 묻지 않고 먼지가 앉아도 손으로 스윽 훔치면 된다. 아무래도 마그네슘 바디니 일상적인 스크래치에도 강할 것이라 예상한다. 도시바의 홍보 문구를 보면, 마그네슘 케이스에 벌집 구조(Honeycomb Structure) 설계를 적용해 본체 형태가 뒤틀리지 않도록 했다고 되어 있다(정말 확 뒤틀어 봐?).

디자인은 그냥 평범하니, 전후좌우를 살피며 무엇이 있는지 확인하자. 13.3인치 LED 부분은 가장자리를 최대한 좁혀서 화면을 보는 데 답답함이 없도록 했다. 화면 상단에는 웹캠이 달려 있어 화상 통화 등에 이용하면 되겠다(요즘 인기 있는 화상 통화 프로그램인 스카이프 등에 활용하면 좋다).

키보드 부분은 최신 노트북 키보드의 트렌드인 '아이솔레이트' 방식을 채택했고, 노트북 크기가 13인치급이라 키 배열도 여유롭다. 실제 타이핑감은 약간 가볍지만 리드미컬한 타이핑은 가능했다. 오른쪽 시프트 키도 널찍해 사용에 불편 없고, 화살표 키도 별도로 배치해 사용 중(특히 게임이나 엑셀 등) 다른 키를 누를 염려도 없다. 왼쪽 컨트롤 키 부분 배열도 본 리뷰어가 노트북 리뷰 시 늘 강조하던 기본 배열, 즉 컨트롤 키 - Fn 키 - 윈도우 키를 유지하고 있다(게임 등과 같이 컨트롤 키를 자주 사용하는 경우 Fn 키와 위치가 바뀌어 있으면 적지 않은 혼동이 야기됨).


키보드 우측 상단에 있는 자그마한 2개의 버튼은 도시바 고유의 '에코(Echo)' 기능 버튼과 빔프로젝터나 TV 연결 시 출력 설정 버튼이다. 사실 에코 버튼의 활용도는 어떨지 모르겠지만(2주간 사용할 일이 거의 없었다), 외부 출력 버튼은 빔프로젝터 연결 때마다 버튼 하나로 출력 방향을 제어할 수 있어 편리했다. 포테제 R700은 HDMI 포트(고해상도 영상/음성 전송 포트)도 달렸으니 HD TV 등과 연결할 때도 이 버튼을 활용하면 되겠다.

터치패드는 다른 노트북과 다를 바 없으며, 특이하게 노트북 동작 LED가 터치패드 아래에 쭈르륵 위치해 있어 상태를 작동 상태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본체 우측으로 유선랜 포트(기가비트), USB 2.0 포트, 이어폰/마이크 잭, (전혀 예상 못 했던) DVD-콤보 ODD, 그 위로 SD 메모리 슬롯(SD/SDHC/SDXC 지원)이 나란히 배치됐다. ODD 아래에는 익스프레스 카드(외장 주변기기 등 연결) 슬롯도 숨어 있다. 좌측으로 넘어가면 전원 어댑터 포트, 외부 출력(D-Sub) 포트, e-SATA(USB 겸용) 포트, USB 포트, 그리고 HDMI 포트가 존재한다. 결국 크든 작든 노트북으로서 갖춰야 할 대부분의 옵션과 연결 포트를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이 정도면 일상용, 업무용, 엔터테인먼트용 어떤 용도로든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남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적당한 성능

도시바 포테제 R700은 인텔 코어 i5 450M 프로세서(듀얼 코어)를 내장했다. 이 프로세서는 원래 2.4GHz로 작동하지만, '터보 부스트 모드'가 발동하면 최대 2.6GHz로 성능이 향상된다. 인텔의 다른 프로세서에 비해 향상 폭이 작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야 낫지 않은가? 물론 액면 성능인 2.4GHz로도 문서 작업은 물론 기본적인 그래픽/동영상 편집 작업 정도는 큰 어려움 없이 처리할 수 있으리라 예상한다.

본 리뷰어는 R700을 가지고 외근 시 MS 워드로 집필 작업을, 포토샵 CS5로 기본 이미지 편집 작업을 처리했는데, 물론 사무실 데스크탑처럼 원활하진 않았지만 나름대로 쓸 만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어차피 덩치 큰 고사양 노트북을 가지고 다닐 수 없다면, 140만 원대 13인치 1.4kg짜리 노트북이 이만한 성능을 보여준다면 적어도 성능에 큰 불만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

메모리는 DDR3 2GB를 내장했고, 하드디스크는 SATA2 500GB다. 다만 그래픽은 인텔 내장 칩을 사용했다는 것이 아쉽다면 아쉬운 점. 그래픽 품질에 대한 욕심은 사실 끝이 없다지만, 엔비디아나 ATi의 그래픽 칩을 적용했다면 좀 더 나은 품질을 기대할 수 있었을 것이다(물론 가격은 약간 올라가겠지만). R700에 내장된 인텔 내장 HD 그래픽 칩은 고해상도(1,080p) 동영상을 보는 데는 전혀 지장 없지만, 3D 게임 쪽으로 보면 그리 탁월한 품질을 구현하진 못한다.

이에 패키지 게임과 온라인 게임 몇 종을 설치해 게임 성능을 체험해 봤다.
가장 먼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스타크래프트 2: 자유의 날개'다. 전작과 달리 화려한 3D 그래픽 효과를 가미하여, 성능 풀 옵션으로 실행할 경우 상당한 정도의 사양을 요구하는 게임이다. 물론 풀 옵션까지는 기대하지도 않는다. 어느 정도로 얼마나 즐길 수 있을까?

성능 옵션은 게임 자체가 자동 지정해 준 그대로를 유지했다(아래 그림 참고). 예상했던 대로 화려한 그래픽 품질은 볼 수 없었고, 전작보다 약간 나은 정도의 색감과 화질을 보여주는 수준이었다. 그나마 다행스럽게도 성능 옵션이 대부분 '낮음'으로 자동 설정되었기 때문에 캠페인을 진행하는데 큰 문제는 없었다. 물론 중간중간 느려지거나 끊기는 적은 있었지만, '게임을 즐긴다'는 측면에서는 긍정적인 성능을 보였다.


이번엔 온라인 게임인 '프리스타일'과 '서든어택'을 실행해 봤다. R700의 액면 사양으로 미뤄 짐작했을 때 두 게임은 원활하게 동작할 것으로 예상한다. 먼저 프리스타일은 3:3 대전 5 게임을 즐기는 동안 줄곧 50프레임 이상을 유지해 게임 플레이에 전혀 지장이 없었고, 서든어택 역시 100킬 데스매치 2게임 동안 40프레임 내외를 기록하며 무난한 게임 성능을 보여줬다.

앞선 3개의 게임 성능으로 봤을 때, 아이온 등과 같은 고사양 게임이 아닌 웬만한 온라인 게임은 (넘치지는 않아도) 게임 자체를 즐기기에는 부족하지 않을 성능은 보여주리라 예상할 수 있겠다. 게임을 그리 즐기지 않는 사용자라면 문제될 게 더욱 없을 것이고. 참고로 위 3개 게임 모두 무선랜으로 연결, 테스트했다.

마지막으로 시스템 전반적인 성능을 가늠하기 위해 'Performance Test'를 실행했다.

결과는 811점. 예상했던 것보다 높은 성능을 보였다. 그동안 IT동아 리뷰를 통해 테스트됐던 노트북의 점수와 비교해 봐도 충분히 괜찮은 성능이다. R700과 동일한 프로세서에 그래픽 카드는 엔비디아 지포스 310M, 메모리 4GB 등을 장착한 노트북이 860점 대였으니(이 노트북 무게는 2.5kg), R700의 811점은 제 사양 그대로 성능을 발휘했다고 평가할 수 있겠다. 가벼운 무게지만 성능은 결코 가볍지 않음을 포테제 R700은 증명하고 있다.

배터리는 무려 6셀 6,200mAh 용량인데, 도시바의 공식적인 측정에 따르면 최대 8시간까지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한다(Mobile Mark 07 테스트 결과). 이에 90분/120분짜리 영화 파일을 5개 연속 재생해 놓고 얼마만이 꺼지는지 확인했다. 무선랜이나 블루투스 등 전력과 관련된 옵션은 모두 껐다(도시바 에코 기능 적용). 최종적으로 전원이 꺼질 때까지 4시간 30분 정도가 걸렸다. 배터리 사용 시간이야 작업 상태에 따라 다르긴 하겠지만, 일반적인 노트북 사용 환경에서는 8시간까지는 불가능할 것이라 예상한다(벤치마크 결과와 실사용 결과는 엄연히 다르니까). 참고로 도시바 에코 기능을 켜면 평균 소모전력이 약 15W고, 끄면 약 30W 정도 된다.

'강함'보다는 '가벼움'이 필요한 뚜벅이들을 위해

가벼운 게 좋지만 그렇다고 아예 뒤떨어지는 성능을 보여도 곤란하다면 도시바 포테제 R700도 위시리스트에 올려놓자. 가격은 2010년 9월 초 도시바 쇼핑몰 공식가 1,599,000원. 비슷한 사양의 노트북보다는 다소 비쌀 수도 있다. 하지만 그들보다는 확실히 가볍고 날씬하다. 집이나 사무실에 놓고 사용할 거라면 무겁지만 가격이 저렴한 노트북이 적합하겠지만, 요즘 같이 무더운 여름날 노트북 백 팩을 메고 이리저리 돌아다녀야 할 뚜벅이들에게 몇백 그램의 가벼움은 돈으로 따질 수 없는 무한한 가치를 부여한다. 여기에 부족하지 않은 성능까지 더해진다면 그들의 발걸음이 더욱 가벼워지게 될 것이다.

글로벌 외산 컴퓨터 브랜드의 숙명

너무 좋은 면만 얘기하기는 듯해 뭔가 단점이 있을까 찾으려 했지만 딱히 눈에 띄는 게 없었다(물론 가격이 단점이라고 볼 수도 있겠다만…). 그러니 고작 지적한다는 것이 국산 브랜드에 비해 부족한 AS센터 개수 정도다. 이는 도시바뿐 아니라 HP나 델(Dell) 등과 같은 유수의 글로벌 브랜드의 숙명적인 핸디캡이다. 이는 마찬가지로, 외국에 진출한 한국 브랜드의 AS센터 개수가 적을 수밖에 없는 이유와 동일하다. 도시바는 그나마 출장 서비스 등을 지원하니 낫지만, 다른 글로벌 브랜드는 센터를 직접 방문하거나 택배 등으로 배송해야 한다. 이런 이유 때문에 대부분의 일반 사용자들은, 제품이 아무리 좋아도, 브랜드가 아무리 유명해도 선뜻 외산 브랜드 제품을 선택하지 않는다. 물론 소비자의 입장으로 보면 그들을 탓할 순 없다. 당연한 일이니까.

하지만 브랜드와 제품을 보는 '현명한 안목'은 가져야 하겠다. 외산 컴퓨터는 AS가 안 될 것이라는 생각, 외산 컴퓨터를 사면 외화 낭비일 것이라는 생각, 외산 컴퓨터는 품질 또는 성능이 떨어질 것이라는 생각 등이 아직까지는 지배적인 것 같다. 우리나라 시장에서 일반 가전이나 자동차 등은 외산 제품이 호황을 누리는데, 유독 외산 컴퓨터는 제자리걸음인 이유도 여기에서 찾을 수 있겠다.

결론은, 국산이든 외산이든 용도와 목적에 맞게 양질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즉 특정 브랜드만 주구장창 맹신하기보다는 어떤 브랜드의 어떤 제품들이 출시되어 있는지도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참고로 도시바는 전국 11개 도시에 AS 센터를 두고 출장 및 택배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글 / IT동아 이문규(munch@i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