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석 지원취소 검토 美CNS “黃교수 신뢰… 계속 협력”

입력 2005-11-19 03:05수정 2009-09-30 2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럴드 섀튼 미국 피츠버그대 교수가 황우석 서울대 석좌교수와의 결별을 선언한 뒤 황 교수에 대한 지원 취소 방침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던 미국 샌타바버라의 ‘아동신경생물학 치료재단(CNS)’이 17일 “현 시점에서 황 교수와의 협력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CNS는 이날 공식 웹사이트에 ‘세계줄기세포허브와의 협력에 대한 CNS의 성명’을 싣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성명서에서 CNS는 “CNS가 지원금 제공 계획을 재검토하기 전에 황 교수 팀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조사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문제가 바람직하게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성명문은 “12일 섀튼 교수팀이 제기한 내용을 심각하게 검토했으나 우리는 여전히 세계줄기세포허브가 생명 윤리 준칙을 잘 지켜 나갈 것으로 믿고 있다”며 “세계줄기세포허브의 연구가 신경 질환으로 긴급한 치료를 요하는 수백만 명의 어린이를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AP통신은 15일 “CNS가 (섀튼 교수의 결별 선언에 따라) 세계줄기세포허브에 대한 7만5000달러(약 7800만 원) 이상의 지원금 계획을 취소할 것”이라고 보도했었다.

유윤종 기자 gustav@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