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디지털테마 베스트5]⑤디지털TV

입력 2003-01-16 17:38업데이트 2009-10-11 01: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요즘 결혼 적령기 남녀에게 혼수품으로 하나만 꼽으라고 하면 대부분 디지털TV라고 대답한다. 디지털TV 시장의 급속한 팽창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난해 국내경제의 내수가 꾸준히 유지된 것은 상당 부분 디지털 가전제품 수요 덕분이라는 것이 증권업계 분석이다. 이 가운데 디지털 가전의 본격적 성장세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표 주자는 단연 디지털TV이다.》

▽‘왜 디지털TV인가’〓전문가들은 TV 교체주기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가전으로의 본격적 시장 교체시점이 맞아떨어졌다고 분석한다.

과거 10년 정도였던 TV 교체주기로 볼 때 지난해부터 디지털TV로의 교체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 교체되는데 보통 5년 정도 걸리기 때문에 2006년까지 수요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소비의 고급화 현상도 이를 부추기고 있다.

고화질, 고음질로 즐길 수 있는 DVD 영화와 디지털 위성방송 등 콘텐츠가 풍부해지는 것도 시장 전망을 밝게 하는 요인이다. 안방극장인 ‘홈시어터’를 사려는 사람도 늘어나는 추세.

최근 논의가 활발해진 홈 네트워킹에도 디지털TV는 중추적 역할을 할 구성요소이다.

대우증권 배승철 연구원은 “성장성이 이미 주가에 반영된 휴대전화에 비해 디지털TV는 이제 걸음마 단계여서 상대적으로 관심을 덜 받았다”며 “하반기부터 관련 테마가 형성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성장 가능성〓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그룹에 따르면 국내 디지털TV 판매대수는 2001년 60만대에서 지난해 116만대로 233% 증가했다. 가트너그룹은 2005년에는 604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에 따르면 국내시장에서 새로 팔리는 TV 가운데 디지털TV 비중은 2001년 36%에서 작년에는 53%까지 커졌다. 또 2012년까지 전세계 TV 수요 17억대 중 6억대(35.3%)를 디지털TV가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디지털TV 수혜종목으로 삼성전자 LG전자 아남전자 등 대표적 생산업체와 함께 삼영전자 삼화전자 대덕GDS 이수세라믹 등 부품업체를 추천한다. 파인디앤씨와 삼성SDI 등도 성장세가 예상되는 디스플레이 제조업체들이다.

현재 국내 디지털TV 업계의 과제는 가격 하락이다. 고가품은 아직까지 소니 파나소닉 히타치 등 일본 제품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경쟁이 쉽지 않다. LG투자증권 박강호 애널리스트는 “600만원을 웃도는 42인치 벽걸이용 디지털TV 가격이 300만∼400만원 정도까지 내려가는 시점부터 수요가 급증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시기는 내년 상반기 정도로 본다”고 말했다.

박 애널리스트는 이 가능성을 전제로 대덕DGS와 삼영전자의 6개월 예상주가를 현재보다 각각 30%, 20% 오른 1만5300원과 8700원으로 잡았다.

현대증권 오성진 투자전략팀장은 “디지털TV의 대중화와 시장 선점을 위한 업체간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어 올해 내수와 수출 모두 호조세를 보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끝―이정은기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