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집값 상승 기대감에 하반기 가계대출 늘 것”

이건혁기자 입력 2017-08-01 03:00수정 2017-08-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조만간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강력한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예고했지만, 당분간 가계대출은 증가세를 유지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또한 수출이 고용과 소비에 미치는 영향력이 과거에 비해 줄어들면서 ‘낙수(落水) 효과’가 약해질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31일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7∼12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상반기(1∼6월)에 비해 커질 것으로 예측됐다. 상반기 은행과 비은행 금융기관의 가계대출 증가 폭은 36조5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1∼3월) 13조3000억 원, 2분기(4∼6월) 23조2000억 원 등으로 증가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정부가 최근 내놓은 부동산 대책과 조만간 발표될 가계부채 대책이 본격 시행되기 전에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몰린 것도 영향을 미쳤다.

한은은 특히 “신규 분양 및 입주 물량 증가, 경기 회복에 따른 주택 가격 상승 기대감으로 대출 규모가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지난해 하반기의 역대 최대 가계대출 규모(65조 원)를 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한편 한은은 최근 수출 증가가 경제 성장을 견인하고 있지만 내수에 미치는 영향은 과거보다 약해졌다고 분석했다. 대기업의 국내 설비투자가 늘어났지만, 반도체 등 장치산업 중심이라 고용 확대로 이어지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수출 증가→생산 및 투자 증가→고용 증가→소비 증가’의 연결고리가 과거보다 느슨해졌다고 한은은 지적했다. 2000년 10억 원 수출로 늘어난 취업자 수는 15.0명이었으나, 2014년에는 절반에 가까운 7.7명까지 떨어졌다. 산업별 수출은 반도체는 내년까지는 호황이 예상됐지만 자동차는 미국과 중국 시장 부진으로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주요기사
세종=이건혁 기자 gun@donga.com
#한국은행#집값#가계대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