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침체 전조? 임시직 한달간 3만5000명 해고, 2년만에 최대

입력 2023-01-25 20:40업데이트 2023-01-25 22: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AP뉴시스AP뉴시스
전세계적 경기 둔화로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은 물론 미디어 기업과 제조업체 또한 감원 대열에 속속 합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24일 전했다.

스카치테이프, 포스트잇 등으로 유명한 미 제조업체 쓰리엠은 이날 전세계 생산 인력 2500명(약 2.6%)을 감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분기(10~12월) 순이익이 한 해 전보다 약 50% 줄어든 5억4100만 달러(약 6600억 원)에 그쳤다고도 공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 동안 매출 증가를 이끌었던 마스크 수요가 줄어 올해 매출 및 순이익에 악영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같은 날 미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 역시 뉴스룸 인력 20명을 해고하고, 현재 공석인 30석의 충원 역시 않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최근 CNN, NBC, MSNBC, 복스미디어 등 도 해고를 단행했다. 워너브라더스, 파라마운트 등 대형 엔터테인먼트 업체 역시 감원 대열에 합류한 상태다.

이날 차량 공유업체 우버의 화물 자회사 우버프레이트 또한 전 직원의 약 3%인 150명을 해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업들이 정규직에 비해 해고가 쉬운 임시직부터 먼저 줄이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미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한 달간 해고된 미 임시직 노동자 수는 3만5000명이다.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1년 초 이후 최대 규모다. 임시직 노동자 해고 증가는 경기 침체의 전조로도 해석된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고 있다. WSJ에 따르면 2007년 초 미 임시직 노동자 고용이 눈에 띄게 줄었고 1년 후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발해 대량 해고로 이어졌다.

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