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카세미루 결승골’ 브라질, 스위스 꺾고 16강 진출 확정

입력 2022-11-29 03:31업데이트 2022-11-29 03: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강력한우승 후보인 브라질이 2연승을 기록,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 지었다.

브라질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펼쳐진 G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스위스를 1-0으로 제압했다.

2연승을 기록한 브라질은 조 1위에 오르며 카메룬과의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브라질은 D조의 프랑스에 이어 두 번째로 16강에 진출한 팀이 됐다.

1승1패(승점 3)로 조 2위를 유지한 스위스는 오는 12월3일 세르비아(1무1패?승점1)와 최종전을 치른다.

브라질은 세르비아와의 1차전에서 발목 부상을 당한 네이마르를 대신, 프레드를 선발로 내세워 중원을 강화했다. 하지만 브라질은 네이마르의 공백을 제대로 메우지 못하면서 스위스 수비에 고전,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브라질은 후반 시작과 함께 루카스 파케타를 빼고 호드리고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그래도 브라질의 공격은 답을 찾지 못하고 답답하게 시간을 보냈다.





이날 경기 내내 분전, 브라질의 공격을 이끈 비니시우스가 후반 21분 선제골을 터뜨렸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하던 브라질 공격의 해결사는 수비형 미드필더 카세미루였다. 카세미루는 후반 38분 순간적으로 스위스 골문 앞으로 침투, 호드리구의 패스를 논스톱 하프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스위스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높인 브라질은 호드리구, 안토니 등이 잇달아 슈팅을 때리며 추가골을 노렸다. 하지만 슈팅의 정확도가 떨어져 더 이상의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하며 1골 차 승리로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