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일본 여론 48%, 한일 정상회담 긍정 평가

입력 2022-11-28 10:51업데이트 2022-11-28 10: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지난 13일 정상회담을 가진 데 대해 절반에 가까운 일본 여론은 긍정적인 평가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일 정상회담 보다 높은 평가를 내놓았다.

28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발표한 TV도쿄와의 공동 여론조사(25~27일) 결과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은 48%였다. “평가하지 않는다”는 32%였다.

앞서 지난 13일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한 한일 정상은 약 45분 간 회담을 가졌다.

한일 정상의 양자 회담은 지난 9월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약식회담을 가진 지 2개월 만이었다. 과거사 등 양국 현안에 대해 조속한 해결을 위한 협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과 대응 협력 강화 등을 확인했다.

중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46%가 “평가한다”고 답했다. “평가하지 않는다”는 34%였다. 중일 정상회담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지난 17일 태국 방콕에서 열렸다. 약 3년 만의 중일 정상회담이었다.

전수방위 위반 논란에도 일본 정부가 보유를 추진 중인 ‘반격 능력(적 기지 공격 능력)’에 대해서는 “(보유에 대해) 찬성이다”는 응답이 65%로 직전 조사인 지난 5월 대비 5% 포인트나 상승했다. “반대다”는 6% 포인트 떨어진 24%에 그쳤다.



일본 정부는 북한, 중국 억지 목적으로 반격 능력 보유를 추진하고 있다. 방위비 증액과 관련 정부의 유식자(전문가) 회의는 억지력 향상에 반격 능력 보유가 필수적이라는 제언을 내놓았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 문제를 둘러싼 기시다 내각의 대응에 대해서는 70%가 “평가하지 않는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평가한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통일교 피해자 구제를 위해 일본 정부가 검토하고 있는 새로운 법안 내용에 대해서는 “더 엄격해야 한다”가 66%에 달했다. “타당하다”는 23%, “너무 엄격하다”는 2%였다.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은 37%로 지난 10월 조사 대비 5% 포인트 떨어졌다. 지난해 10월 내각 출범 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전임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말기 지지율 36%(작년 9월)를 겨우 넘은 수준이다.

신문은 통일교 문제가 “지지율을 끌어내렸다”고 분석했다.

각료 3명의 잇따른 사임 문제도 지지율에 영향을 줬다. 기시다 총리의 이들 각료에 대한 사실상의 경질이 “늦었다”는 응답은 55%로 가장 많았다. “적절했다”는 31%, “(경질할) 필요는 없었다”는 6%에 그쳤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