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日경제안보담당상·부흥상, 나란히 야스쿠니 신사 참배

입력 2022-08-15 11:35업데이트 2022-08-15 11: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패전일인 15일 일본의 경제안보상담당상과 부흥상이 나란히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참배했다고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보도했다.

다카이치 사나에 경제안보상은 신사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국가정책에 순종(殉)한 분들의 영혼에 존경의 마음을 가지고 정성을 바쳤다”며 “유족들이 모두 건강하기를 기원하며 올해는 우크라이나에서 있었던 일이나 더이상 전쟁으로 죽는 사람이 없도록 기도했다”고 밝혔다.

아키바 겐야 부흥상도 이날 참배하고 “나라를 위해 싸우다 고귀한 목숨을 잃은 영령에 대해 존중의 마음을 표하는 것과 동시에 애도의 정성을 바치고 왔다”며 “무엇보다 다시는 이런 비참한 전쟁을 되풀이해서는 안되는 불전(不?)의 맹세를 새롭게 하는 곳”이라고 했다.

이에 앞서 히기우다 고이치 일본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신임 경제산업상은 지난 13일 기시다 후미오 내각 인사 중 처음으로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했다.

현재까지 기시다 후미오 내각에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인물은 총 3명이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참배를 보류하고 관계자를 통해 사비로 다마구시료(料)를 봉납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