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하락장에 ‘투자의 귀재’도 2분기 57조원 손실

입력 2022-08-08 13:51업데이트 2022-08-08 13: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올 2분기 약 57조원에 이르는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7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버크셔 해서웨이는 2분기 실적 보고서를 통해 437억6000만달러(약 57조원) 순손실을 기록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2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38.8% 증가한 총 92억8300만달러(약 12조1000억원)를 기록했지만, 530억달러(약 69조원)에 달하는 투자 손실을 기록했다.

막대한 순손실은 최근 주가가 하락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버크셔 해서웨이가 가장 많이 보유한 3대 종목인 애플,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주가는 모두 20% 이상 하락했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2분기 주식 순매수 규모는 38억달러(약 5조원)였다. 현금 보유액은 1054억달러(약 137조5000억원)로 지난 1분기(1060억달러)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AP통신은 “주가가 쌀 때 주식을 사라는 ‘바이 더 딥’(Buy The Dip·저가 매수) 격언을 따르면서도 많은 주식을 매수하지는 않았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