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샌드위치에 마요네즈 너무 많아”…美써브웨이서 손님이 점원 총격

입력 2022-06-29 14:44업데이트 2022-06-29 14: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샌드위치 전문점 써브웨이에서 한 남성 손님이 마요네즈를 너무 많이 뿌렸다는 이유로 점원들에게 총격을 가해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메르세데스-벤츠 스타디움 인근 써브웨이 매장에서 36세 남성이 마요네즈를 너무 많이 넣었다는 이유로 샌드위치를 조리하던 직원을 포함해 2명에게 총격을 가했다.

용의자는 그날 밤 익명의 목격자의 제보를 통해 경찰에 체포됐다.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찰스 햄프턴 주니어 경찰 부대변인은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건 당일 오후 6시30분 써브웨이 매장에 출동했고 총에 맞고 쓰러진 직원 2명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병원에 옮겨졌지만 브리트니 메이컨(26)은 끝내 숨졌다. 경찰은 “함께 총에 맞은 24세 여성은 중태”라고 말했다. 피해 여성 2명은 자매였으며 사건 현장에는 동생의 5살 아들도 있었다.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 검시관 버트럼 에넷 수사관은 “부검이 아직 완료되지 않았지만 메이컨의 사인은 총상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햄프턴 대변인은 “사건 당시 용의자는 권총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무의미하게 일어난 매우 비극적인 사건”이라며 “용의자는 주문한 샌드위치에서 문제를 발견하자 분노를 참지 못하고 직원에게 화풀이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직원과 용의자 사이의) 분쟁은 샌드위치에 마요네즈가 너무 많이 들어갔다는 것뿐”이라며 “사건의 초점을 마요네즈가 아닌 ‘총기 폭력’에 맞춰야 한다”고 전했다.

경찰은 “애틀랜타에서 올해만 74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며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9% 증가한 수치”라고 덧붙였다.

사건이 발생한 써브웨이 매장의 공동 주인인 윌리 글렌은 CNN 계열사 WSB-TV와의 인터뷰에서 “누군가 뻔뻔하게 무기를 들고 나타나 겨우 샌드위치에 마요네즈를 너무 많이 넣었다는 이유로 사람을 공격했다는 사실에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써브웨이 측 대변인은 “무분별한 폭력행위로 공격을 받은 피해자의 가족과 지인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현재 가장 우려되는 것은 가맹점 직원들과 가게 안에 있던 손님들”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