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英총리, 우크라 불리한 합의 우려…“많은 나라가 불필요한 전쟁이라 해”

입력 2022-06-25 18:54업데이트 2022-06-25 18: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 불리한 협상으로 ‘나쁜 평화’에 직면하는 게 우려된다고 밝혔다.

가디언,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르와다 수도 키칼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너무 많은 나라들이 이것(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은 불필요한 전쟁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에게 나쁜 평화를 촉구, 아마도 강요하기 위한 압력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러시아가 지난 2월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시작된 전쟁이 장기화되고 있다. 전쟁은 세계의 식량위기 등을 부르는 등 경제적 영향을 주고 있다. 이를 벗어나려는 세계 각국의 압력에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 빠르지만 불리한 협상을 할 수도 있다는 우려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서 원하는 바를 이룬다면, 이는 결국 국제 안보와 경제에 “장기적인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평화 협상은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지난 4월15일 이후 중단됐다. 러시아 대통령 보좌관이자 우크라이나 수석 협상가인 블라디미르 메딘스키는 우크라이나가 미국 국무·국방 장관 방문 후 러시아와 협상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