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중국, 한국발 입국자 코로나19 검사 간소화

입력 2022-05-20 13:33업데이트 2022-05-20 1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이 한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에 방역 기준을 완화했다.

19일 주한 중국대사관은 20일부터 중국 입국 7일 전 받아야 했던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자가 건강 모니터링 인증 절차 등을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밖에 면역글로불린M(IgM) 검사 음성 증명서 제출도 생략했다.

다만 한국에서 중국으로 입국하려면 탑승 48시간 전 PCR검사, 음성 확인서 등을 통한 건강 코드 신청, 탑승 12시간 전 PCR검사 등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한국 이외 중국 정부는 미국, 아랍에미리트, 아일랜드, 태국, 방글라데시, 이집트, 폴란드, 덴마크, 네덜란드, 수단, 세르비아, 스페인, 일본 등 최소 15개국 입국자를 대상으로 방역 기준을 완화했다. 완화된 내용은 국가별로 다소 차이가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