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오미크론보다 전염성 1.5배’ 스텔스 오미크론, 美 50개주중 절반 덮쳤다

입력 2022-01-29 11:30업데이트 2022-01-29 11: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 추이. © 뉴스1 (미 CDC)
‘오미크론 변이(BA.1)’보다 전염성이 1.5배 높은 것으로 알려진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BA.2)’가 이미 미국 50개 주 가운데 절반에서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CNBC는 미국의 절반에 가까운 주에서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됐다면서 최소 127명이 해당 변이에 감염됐다고 전했다.

기존 오미크론 변이보다 감염력이 1.5배 더 높은 것으로 알려진 스텔스 오미크론은 현재 일본, 미국, 영국, 스웨덴, 인도 등 세계 49개국 이상에서 확진자를 발생시켰다. 이 변이는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로도 다른 변이들과 구분하지 못해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라는 명칭이 붙었다.

다만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스텔스 오미크론의 확진자 수가 일부 국가에서는 증가하고 있지만, 미국에서의 감염 수준은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덴마크 국립혈청연구소(SSI)의 트롤스 릴리백 소장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BA.2 변이는 인간 세포에 침투하기 위해 사용되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핵심 부분에 5개의 독특한 돌연 변이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는 통상 높은 전염성과도 관련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텔스 오미크론이 기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들을 재감염시킬 수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자료는 아직 충분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에서 오미크론이 폭발적인 확산세를 보이며 한때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33만 명(1월10일), 보수적 집계인 일주일 평균 하루 확진자 수 80만 명 등으로 치솟다 현재 하루 평균 50만명으로 내려앉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