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중국군 신형 공중급유기, 대만해 작전에 최초 투입

입력 2021-11-29 14:12업데이트 2021-11-29 14: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만해협을 둘러싼 군사적 충돌 우려가 한층 고조된 가운데 중국군 신형 급유기인 윈(Y)-20이 대만해협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29일 중국 관차저왕은 중국 군용기 27대가 전날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해 무력 시위를 한 가운데 Y-20 공중급유기도 최초 작전에 투입됐다고 전했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군 쿵징(KJ)-500 조기경보기 2대, Y-9 전자전기 1대, 훙(H)-8 폭격기 5대, Y-20 공중 급유기 1대, 젠(J)-10 전투기 4대, J-16 전투기 2대가 대만 동남부 ADIZ를 침범, 대만과 필리핀 사이의 바시해협을 통해 대만 남동부 해역까지 비행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중국군 J-16 6대, J-11 4대, J-10 2대 등 총 12대의 전투기도 대만 남서부 ADIZ에 진입했다.

대만 국방부는 전투기를 출격시키고 대공 미사일 레이더로 중국 군용기를 추적했다고 전했다.

중국 최신 수송기인 Y-20의 공중 급유기 버전이 대만 ADIZ를 침범한 것을 이번이 처음이다.

Y-20 공중급유기의 투입으로 중국군 폭격기, 전투기의 작전 반경을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중국이 대만해협 도발에 공중 급유기를 동원한 것은 대만 유사 시 파병될 미군 항모나 군용기를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앞서 지난 2월 미국의 일부 군사전문 매체는 중국 산시성 옌량공항에 Y-20 공중급유기 4대의 모습을 확인했다면서 중국이 이 기종 대량 생산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군사전문가 푸첸사오는 “최근 Y-20 공중급유기가 해상에서 공중 급유시험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