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다리 위 ‘투신 여성’ 보고 급정거해 막은 버스기사

뉴스1 입력 2021-10-26 22:39수정 2021-10-29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중국의 한 버스 운전기사가 다리 아래로 투신하려는 여성을 구출해 화제다.

신경보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광둥성 광저우시의 주장 대교를 달리던 운전기사 장씨는 아찔한 장면을 목격했다. 남자아이 손을 잡고 다리 위를 걷던 한 여성이 갑자기 아이를 안더니 다리 아래로 뛰어내리려 한 것.

장씨는 여성이 아이와 투신하기 직전, 여성을 급히 붙잡아 다리 안쪽으로 끌어내렸다. 승객들도 상황을 파악하고 버스에서 내려 힘을 보탰고, 여성과 아이를 버스에 태웠다.

장씨는 “(여성이) 이상하다 싶어 차를 다리 쪽으로 가까이 운전해 알아보려고 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여성은 아이의 어머니로, 장씨는 두 사람이 다시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곧바로 경찰에 연락해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의 발 빠른 ‘인명구조’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 누리꾼들은 “대단하다” “좋은 마음, 빠른 반응”이라며 용감한 그의 행동에 박수를 보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