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올림픽 개막에도 지지율 최저…연임 구상에 ‘빨간불’

뉴시스 입력 2021-07-26 10:20수정 2021-07-26 1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도쿄올림픽 개막에도 최저치를 기록했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지난 23~25일 TV도쿄와 공동으로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998명(유효응답 기준)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스가 내각 지지율은 34%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회인 6월 조사 보다 9%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작년 9월 정권 출범 이후 최저치다.

닛케이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이 34%를 기록한 것은 민주당 정권 시절인 2012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또 직전 정권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때 최저치인 38%를 밑도는 것이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전회보다 7%포인트 오른 57%로 2012년12월 이후 가장 높았다. ‘지지하지 않는다’가 ‘지지한다’를 웃도는 것은 3개월 연속이다.

주요기사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 중 가장 많은 것은 ‘지도력이 없다’가 53%였다.

또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65%의 응답자가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일본 정부가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에 4번째로 발령한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서는 70%의 응답자가 ”효과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일본 정부 대응을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률은 이전 조사와 같은 58%였다. ’평가한다‘고 답한 응답률은 36%로 3%포인트 낮아졌다. 신문은 긴급사태 발령 등의 대처에도 불구하고 신규 감염자 수가 증가하고 있어 정부 대응에 부정적인 응답이 과반을 넘었다고 평가했다.

정당 지지율은 집권 자민당이 38%로 여전히 1위를 유지했으나, 이는 지난 6월 조사보다 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2위인 입헌민주당은 9%로 보합세를 유지,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한 무당파층은 35%로 4%포인트 올랐다.

스가 총리는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로 올 하반기 총선과 자민당 총재 선거에 승리해 연임에 성공한다는 전략이지만, 올림픽 개막 이후에도 지지율이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이같은 구상에 빨간불이 켜진 것으로 보인다.

스가 내각 지지율은 올림픽 개막 전에도 각종 언론사 여론조사에서 최저치를 기록했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17~18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444명(유효응답 기준)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스가 내각 지지율은 31%로 전회보다 3%포인트 더 하락해, 작년 9월 내각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NHK가 이달 9일~12일 전국 18세 이상 122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스가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4%포인트 낮아진 33%로 지난해 9월 출범 이후 가장 낮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