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코로나 규제 해제 선언에도…런던市, 마스크 착용 의무 지속

뉴스1 입력 2021-07-14 15:37수정 2021-07-14 15: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도 불구하고 오는 19일 코로나19 규제를 완전히 해제하는 ‘자유의 날’을 선포하기로 했다.

반면 제1야당 노동당 소속 사디크 칸 런던시장이 이끄는 런던교통공사(TfL)는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방침을 지속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14일 보도했다.

칸 시장은 전날 성명서를 통해 “저는 런던 시민들과 우리 도시를 위험에 빠뜨릴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국가 방역 지침이 완화돼도 런던 대중교통 이용 승객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침을 유지해달라고 TFA 측에 고심 끝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전 국민 백신 접종 추진으로 코로나19 확진 및 사망자수가 크게 줄었음을 언급하고 있지만, 일부 전문가 및 보건 관계자들은 일일 확진자 10만명에 이를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