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과 뜨거운 키스’ 英보건장관 사임…이유는 ‘거리두기 위반’

뉴스1 입력 2021-06-27 07:21수정 2021-06-27 14: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 선 갈무리 © 뉴스1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집무실에서 측근과 불륜 행각을 저지른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이 26일(현지시간) 결국 사임했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25일 행콕 장관이 지난달 6일 오후 런던 보건부 청사 집무실에서 측근 지나 콜러댄젤로와 껴안고 키스하는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을 입수해 보도했다.

콜러댄젤로와 행콕 장관은 모두 결혼했으며 자녀가 3명씩 있다.

행콕 장관과 콜러댄젤로가 집무실에서 키스한 사진이 공개되자 코로나19 방역 일선에 있는 장관이 거리두기 규정을 어겼다고 비난하는 여론이 들끓었다.

주요기사
사건 직후 보리스 존슨 총리는 “여전히 그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존슨 총리실 대변인은 “이번 논란에 대한 행콕 장관의 사과를 존슨 총리가 받아들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럼에도 코로나19 주무장관이 코로나 방역 수칙을 어긴 사실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면서 행콕 장관은 결국 사임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2018년 테레사 메이 총리 시절 임명된 행콕 장관은 최근 수차례 위기를 넘겨왔으나 결국 여성 문제로 발목이 잡혔다. 그는 지난해 코로나19 부실대응으로 입지가 흔들렸으나 올해 백신 정책 성공으로 안정을 되찾았었다고 BBC는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