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전 실종’ 딸의 배신…불과 500m 거리 남친 집서 동거

뉴스1 입력 2021-06-14 11:19수정 2021-06-14 11: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년 전 실종된 인도 소녀(오른쪽)가 자신의 집에서 불과 500m 떨어진 남자친구 집에서 살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ladbible 갈무리) © 뉴스1
11년 전 실종된 한 10대 소녀가 알고 보니 불과 500m 떨어진 남자친구 집에서 발견돼 화제다.

12일(현지시간) 인디안 익스프레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아얄루르 마을에서 살고 있던 사지타라는 소녀가 지난 2010년 실종됐다.

당시 사지타는 18살이었으며, 가족들은 그가 다시 돌아오지 않을 거라 생각하며 희망을 포기한 채 살았다.

그러던 중, 사지타가 그의 집에서 500m 떨어진 남자친구 알린추바틸 라흐만의 집에서 발견됐다.

주요기사
라흐만의 어머니는 라흐만이 항상 방문을 걸어 잠그고 있었기 때문에 동거인이 있는지 몰랐던 것. 다른 가족들 역시 사지타의 존재를 전혀 몰랐다.

또한 라흐만의 가족은 사지타를 몰랐기에 라흐만의 신붓감을 구하려고 했다. 그러나 라흐만이 그때마다 신붓감과의 만남을 거절해왔다고 한다.

그의 형인 바쉬르는 “때때로 라흐만은 정신이상자처럼 행동했고, 누군가가 그의 방에 들어가려고 하면 폭력적으로 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음식도 방 안으로 가져가 먹었다”며 “낮에는 모두 바깥으로 일하러 나갔기 때문에 둘만 집에 남았을 것”이라고 했다.

라흐만의 이웃은 “그가 방 창문에서 창살 몇 개를 제거했다”면서 “방에 화장실이 따로 있지 않아서 사지타는 라흐만의 부모가 없을 때 창문을 통해 밖으로 나가곤 했다”고 전했다.

라흐만과 사지타의 관계가 드러난 건 3개월 전 라흐만이 그의 가족들과 크게 싸운 뒤 사지타와 함께 집에서 도망쳐 나오면서다. 두 사람은 다른 마을로 이사해서 살 계획이었다.

그러나 라흐만의 가족들은 즉각 실종신고를 했고, 형 바쉬르의 목격 등으로 실체가 밝혀졌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사지타와 라흐만 집안이 서로 다른 종교적 배경이 있어서 이 커플은 둘의 관계를 숨겼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인도 지방법원은 사지타와 라흐만이 함께 살 수 있도록 허락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