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징용·위안부 약속 안지키는 한국…한미일 정상회담 없다”

뉴스1 입력 2021-06-14 08:07수정 2021-06-14 09: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부터). © News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 한국 때문에 한미일 정상회담은 열릴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현지시간으로 전날 영국 콘월에서 열린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한국을 염두에 두고 “국가와 국가 사이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 상황에서 그 환경에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의 일본식 표현)과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스가 총리는 두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의 움직임으로 한일 문제가 어려워지고 있다. 한국이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한일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해 문제를 잘 정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지난 12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장에서 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눴다. 스가 총리는 “인사하러 오셔서 나도 실례가 되지 않도록 인사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