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부, 아웅산 수지 추가 기소…최대 26년형

뉴시스 입력 2021-04-13 11:59수정 2021-04-13 1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얀마 군부가 아웅산 수지 국가 고문을 추가 기소했다.

13일 미얀마 나우와 이라와디 등에 따르면 아웅산 수지 국가 고문은 전날 네피도 법원에서 열린 화상 심리에서 코로나19 예방 수칙 미준수 혐의(국가 자연재해관리법 위반)로 추가 기소됐다.

수지 국가 고문이 지난해 8월 네피도 자부티리마을에서 열린 민주주의민족동맹(NLD) 당원 모임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30인 이상 집회 금지 수칙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다.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은 지난해 11월 총선 과정에서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미준수한 혐의로 이미 기소된 바 있다.

수지 국가고문의 변호인단인 민 민 소는 미얀마 나우와 인터뷰에서 “니 니(툰 민 아웅)이라는 원고가 지난해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이 당원들과 만난 것에 대한 항의서한을 보건부에 보냈다”고 피소 배경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수지 국가고문은 지난 2월1일 군부 쿠데타 이후 불법 통신장비 보유(수출입법 위반), 총선 당시 코로나19 예방 수칙 미준수(자연재해관리법 위반), 선동(형법과 정보통신법 위반), 적에게 유용한 국가 정보의 보유·수집·기록·출판(공무상 기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됐다.

민 민 소는 이라외디에 “수지 국가고문은 모두 6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가 자연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것을 감안하면 쿠데타 이후 모두 7차례 기소된 것이다. 미얀마 나우는 수지 국가고문이 최대 26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 군부는 지난달 유명 건설업자와 양곤 전(前) 주지사가 수지 국가고문에게 뇌물을 제공했다는 동영상을 공개하고 반부패위원회가 반부패법에 의거해 조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최대 15년에 처해질 수 있는 범죄다.

수지 국가고문과 측근은 물론 서방 국가들도 군부가 제기한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국제사회는 미얀마 군부가 수지 국가고문을 장기간 구금하는 것은 물론 정치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기소에 나섰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밖에 민민 소는 “수지 국가고문과 윈 민 대통령, 묘 아웅 네피도시장 모두 화상으로 진행된 공판에서 건강한 모습을 보였다”며 “이들은 판사에게 변호인과 직접 면담을 요청했다”고도 했다. 다음 공판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