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권 제한법안 반대”…美 CEO 100명을 화상 회의하게 만든 소비자들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4-12 19:36수정 2021-04-12 19: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최근 조지아주를 비롯해 미국 전역에서 투표권을 제한하는 내용의 법률 개정 움직임이 나오는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100여 명의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화상으로 모여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명의 기업인들이 정치적 사안에 회의까지 열며 목소리를 낸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중요한 사회적 이슈에 침묵하거나 소극적으로 대응하면 주요 소비층인 MZ세대(밀레니얼 및 Z세대)의 외면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 트럼프·공화당 경고에도 실력행사
11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항공, 소매, 제조업 등 분야의 기업 CEO 100여 명은 전날 화상으로 모여서 조지아주를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추진되고 있는 투표법 개정 움직임에 대응할 방안을 논의했다. 각 주에서 공화당이 주도해 진행되고 있는 투표법 개정은 우편투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유색인종, 저소득층 등 민주당 지지자들의 투표권 행사를 어렵게 만든다는 지적이 나오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투표법 개정에 찬성하는 정치인에 기부를 중단하는 방안, 해당 투표법을 통과시킨 주(州)나 지역에 신규 투자를 보류하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코카콜라 델타항공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JP모건 씨티그룹 등 200곳에 이르는 기업들은 조지아주 등의 투표법 개정에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을 잇달아 냈다. 그러자 작년 대선에서 우편투표에 강한 불신감을 나타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이들 기업에 대한 보이콧을 주장했다. 공화당 의원들은 기업들의 정치 참여 움직임을 비판하고 나섰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최근 이들 기업을 겨냥해 “정치에 관여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그럼에도 CEO들이 화상회의를 개최한 것은 소비자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중요한 사회적 이슈에는 앞으로도 목소리를 내겠다는 신호로 읽히고 있다. WP는 참석자들의 말을 빌어 “회의에 참여한 사람들은 투표권 제한을 당파적 이슈가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고 여기는 듯 했다”고 보도했다.

● 소비자 눈치에 정치 참여 나서는 기업들
올 1월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가 벌어졌을 때도 구글과 페이스북 등 빅테크 기업들은 대선 불복을 지지하는 공화당 정치인들에 대한 후원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지난해 5월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으로 촉발된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시위에서도 많은 기업들은 지지 의사를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기업인들은 통상 낮은 법인세를 추진하고 기업인들의 소득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공화당을 더 지지해왔다”며 “하지만 지금 그들은 더는 공화당과 보조를 맞추지 않고 투표권과 소득불평등, 기후변화 등의 이슈에 영향력을 끼쳐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회적 소수자 배려나 인권 보호, 기후 변화 등의 이슈에 기업들이 과거와 달리 목소리를 내는 상황을 두고 여러 가지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중에서도 기업들의 실적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젊은 소비자들의 요구에서 비롯되고 있다는 분석이 많다.

로이터통신은 “밀레니얼 세대를 비롯한 전 세계의 주요 소비자들이 미국 기업들로 하여금 정치적인 목소리를 내게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의 주간 이코노미스트는 “일부 기업들은 사회 문제에 입장을 보이지 않을 경우 소비자들의 불매 운동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두려워 한다”고 보도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