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비만 4억” 139년 된 이층집 ‘통째로’ 이사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3 23:30수정 2021-02-23 2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빅토리아풍의 집 한 채가 트럭에 실려 이동하는 모습. 사진=AP/뉴시스
미국에서 2층짜리 주택이 트럭에 실려 ‘통째로’ 옮겨지는 진귀한 풍경이 펼쳐졌다.

22일(현지시간) NBC 뉴스 등에 따르면 전날 아침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2층짜리 집 한 채가 원형을 유지한 채 대형 트레일러에 실려 6블록 떨어진 곳으로 옮겨졌다.

거리 한복판에서 벌어진 진풍경에 구경꾼 수백 명이 도로변에 몰려 카메라와 휴대전화로 이 모습을 담기도 했다. 안전을 우려한 경찰은 현장에서 사람들 통제에 나섰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빅토리아풍의 집 한 채가 트럭에 실려 이동하는 모습. 사진=AP/뉴시스

1882년 영국 빅토리아 양식으로 지어진 뒤 139년의 세월을 버틴 이 주택은 커다란 유리창과 갈색 현관문, 6개의 침실과 3개의 욕실을 갖췄다.

주요기사
집이 있던 자리에는 48세대 8층 아파트가 들어선다. 주택 소유주인 팀 브라운은 건설업자에 부지를 매각한 이후 수년간 집을 통째로 옮기는 방법을 고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 거리는 4분의 1마일(약 402m)에 불과했지만 파손 우려 때문에 천천히 옮기느라 완전히 이주하는 덴 4시간이 소요됐다. 집을 실은 트럭의 최대 이동 속도는 시속 1.6km였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빅토리아풍의 집 한 채가 트럭에 실려 이동하는 모습. 사진=AP/뉴시스


이사 작업에 참여한 필 조이는 “내리막길을 내려갈 때 특히 어려웠다”면서 “이번 작업을 위해 15개 이상의 도시 기관들로부터 허가를 받아야 했다”고 밝혔다.

이사 관계자들은 동선상 부딪힐 위험이 있는 가로수의 나뭇가지를 잘라내고, 가로등과 교통 표지판의 위치를 조정했으며, 주차요금 징수기는 아예 뽑아내는 등 사전 대비를 철저히 했다.

이 모든 과정에서 든 이사 비용과 수수료는 40만 달러(약 4억4000만원)로, 주택 소유주인 브라운이 모두 지불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