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제치고 FDI 세계 1위…사상 최초

뉴스1 입력 2021-01-25 06:54수정 2021-01-25 0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과 중국의 연간 FDI 규모 - WSJ 갈무리
중국이 사상 최초로 미국을 제치고 외국인 직접투자(FDI) 1위국으로 부상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UN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중국의 FDI는 1630억 달러로, 미국의 1340억 달러를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세계 1위에 등극했다.

이는 코로나19로 미국의 경제가 크게 주춤한데 비해 코로나19를 조기 극복한 중국으로 세계의 투자자들이 투자자금을 대거 투입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기간 중국의 FDI는 전년 대비 4% 상승한데 비해 미국의 FDI는 전년대비 49% 급락했다.

주요기사
그동안 미국은 FDI 1위국을 계속해서 유지해왔다. 2016년 미국에 유입된 FDI는 5000억 달러에 육박할 정도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모든 상황을 바꿔 놓았다. 미국 경제가 코로나19로 주춤한 사이 세계 FDI가 미국이 아닌 중국으로 흘러든 것으로 풀이된다고 WSJ은 전했다.

유럽은 미국보다 FDI가 더욱 감소했다. 유럽은 전년대비 71% 급락했다. 이에 비해 인도는 전년 대비 13% 급증했다. 인도의 소프트웨어 산업에 집중적인 투자가 이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추세가 계속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미국의 경제가 회복되면 대미 FDI가 다시 살아날 것이라는 것이다.

미국이 코로나19를 완벽하게 극복하는데 향후 1~2년이 더 걸릴 것이지만 일단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면 FDI가 제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개방적이고 가장 큰 경제이기 때문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