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영국발 변이 코로나 보고 20일만에 50개국으로 확산”

뉴스1 입력 2021-01-13 23:06수정 2021-01-13 23: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보건기구(WHO)는 영국발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 50개국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HO는 13일(현지시간)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지난달 14일 WHO에 처음 보고된 이후 50개 국가 및 지역으로 확산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18일 WHO에 처음 보고됐던 남아프리카발 변이 바이러스는 20개 국가 및 지역에서 확진자가 보고됐다.

WHO는 “SARS-CoV-2(코로나19 원인 바이러스)가 더 많이 퍼질수록 변이할 가능성이 더 크다”며 “전염 수준이 높다는 의미는 변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 변이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보인다며 “새로운 변이가 더 심각한 증상을 초래하진 않지만, 확진자 급증은 보건의료 시스템을 압박한다”고 말했다.

WHO는 일본에서 보고된 세 번째 코로나19 변이체는 면역 반응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