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전 日총리측, ‘벚꽃 행사’ 비용 최소 8578만원 부담

뉴시스 입력 2020-11-24 00:30수정 2020-11-24 00: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벚꽃을 보는 모임’ 전야제 비용 일부를 대납한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관련해 전야제가 열린 호텔의 영수증에 아베 전 총리측에서 지난해까지 5년간 800만엔(약 8578만원) 이상을 부담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NHK 방송이 23일 보도했다.

도쿄지검 특수부도 이러한 경위를 파악하고, 아베 전 총리의 비서들로부터 임의로 사정을 듣는 등 확인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덧붙였다.

아베 전 총리의 후원회가 주최하는 ‘벚꽃을 보는 모임’ 전야제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도쿄의 호텔에서 참가자들이 5000엔의 회비를 내고 참여한 것으로 돼 있었지만 “아베 전 총리측이 비용을 보전한 게 아니냐”라는 야당측 추궁에 따라 전국의 변호사들로부터 정치자금규정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됐다.

복수의 관계자에 의하면 전야제 장소로 사용된 두 호텔이 아베 전 총리의 사무소 앞으로 발행한 비용 명세서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5년간 총비용은 2000만엔(약 2억1445만원)을 넘었는데 이 가운데 최소 800만엔을 아베 전 총리측에서 부담했다.

주요기사
도쿄지검 특수부는 이러한 경위를 파악, 후원회 대표를 맡았던 아베 전 총리의 공설 제 1 비서들에게 사실 확인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전 총리는 그동안 회비 5000엔은 호텔 측이 정한 것으로, 후원회 사무실 직원이 현장에서 참가자로부터 거둬 전액을 호텔 측에 전달했다며 “(후원회는)수입도 지출도 없으며, (이를 수지 보고서에)기재할 의무도 없다”며 의혹을 부인해왔다. 또 행사 명세서에 대해서도“호텔 측에서 발행한 것은 없었다 ”고 주장했다.

아베 전 총리의 사무실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세한 내용에 대한 언급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