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닭고기에 최고 105% 반덤핑관세… 美-中 환율 이어 관세 갈등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03:00수정 2011-05-02 1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추진 中겨냥 보복관세법 하원 전체회의 앞두고 신경전 중국이 미국산 식용 닭고기에 최고 100%가 넘는 반덤핑관세를 부과했다. 위안화 절상 문제로 중국과 미국이 대립하는 가운데 양국 간에 무역갈등이 불거지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27일부터 미국산 식용 닭고기에 반덤핑관세를 부과한다고 26일 밝혔다. 상무부는 이날 올해 2월 초 1차 발표대로 미국 업체들이 2006년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저가로 닭고기를 수출하면서 중국 국내 업체가 실질적인 피해를 보았다고 확정했다.

상무부는 2월 발표 이후 최근까지 덤핑 정도 등에 대한 추가조사를 벌였으며 조사에 협조한 35개 업체에는 50.3∼53.4%, 기타 업체에는 105.4%의 반덤핑관세를 향후 5년간 부과했다.

상무부 자료에 따르면 미국산 닭고기 제품 수출업체는 저가 공세를 펼쳐 2006년부터 2009년 상반기까지 매년 큰 폭으로 중국 수출물량을 늘렸다.

주요기사
지난해 상반기 미국산 닭고기의 중국 수출량은 30만5600t으로 중국 전체 닭고기 제품 수입량의 89.24%에 이르렀다. 또 지난해 상반기 중국 전체 닭고기 제품 시장의 10.96%에 달하는 규모로 성장했다. 이는 2006년 7.04%에 비해 3.92%포인트 증가한 규모다. 이에 따라 중국 내 닭고기 산업이 조사기간에 37억4100만 위안의 피해를 보았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이번 반덤핑 관세는 미국인은 즐겨 먹지 않지만 중국에서는 인기 있는 닭발 같은 닭의 부위별 상품 등에 매겨졌다. 하지만 생통닭이나 소시지 등 닭고기 가공제품은 관세 대상에서 제외됐다. 중국과 미국이 위안화 절상 문제를 놓고 각을 세우는 가운데 나온 중국의 이번 조치는 미국 대응용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 미 하원 세입위원회는 24일(현지 시간) 중국 등 환율 조작 의심을 받는 국가에서 수입되는 상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키고 하원 전체회의로 넘겼다. 이 법안은 환율 조작 의심 국가에 징벌적 차원의 관세를 매길 수 있는 것으로 실질적으로는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베이징=이헌진 특파원 mungchi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