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민주당 간사장에 ‘反오자와’ 오카다 외상

동아일보 입력 2010-09-17 03:00수정 201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의 ‘정권 2인자’인 민주당 간사장에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사진) 외상이 확정됐다.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는 16일 총리관저로 오카다 외상을 불러 신임 간사장 기용 방침을 전했다.

간 총리가 당 조직과 자금을 총괄하는 간사장에 오카다 외상을 앉히기로 한 것은 반(反)오자와 노선을 지속하겠다는 강한 의지로 읽힌다. 오카다 신임 간사장은 당내 반오자와 세력의 대표인물. 반오자와 노선의 중심인물인 센고쿠 요시토(仙谷由人) 관방장관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재무상,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공무원제도개혁상 겸 당 정조회장은 유임될 것으로 보인다.

도쿄=윤종구 특파원 jkma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