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사람고기 파는” 식당 개업 광고에 깜짝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10:26수정 2010-09-03 12: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식주의자단체 "육식 주의환기 광고였다" 독일 베를린에서 사람고기를 파는 식당이 곧 문을 열 것이라고 알리는 괴기한 광고물이 거리와 인터넷에 등장해 사람들을 놀래줬으나, 실제론 채식주의운동가들이 육식주의자들의 주의를 환기시키기 위한 장난 광고였다고 이 광고 활동을 한 `채식주의연합(VF)'이 2일 밝혔다.

이 광고는 '플리메'라는 식당이 곧 개업하는데 여기선 인육을 팔 예정이니 인육을 공급할 "열린 마음의" 외과의사와 "기증자"들을 찾는다는 내용이었다.

인터넷 뉴스팀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