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도농 소득격차 사상 최대치 기록

입력 2008-09-01 02:59수정 2009-09-24 07: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중국의 도시와 농촌 간 소득격차가 1978년 개혁개방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베이징(北京)에서 발행되는 신징(新京)보가 31일 쑨정차이(孫政才) 농업부장의 보고를 인용해 보도했다.

쑨 부장은 지난달 28일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에 출석해 지난해 도시와 농촌 주민의 1인당 가처분 소득은 도시가 1만3786위안(약 206만7900원)인 데 반해 농촌은 4140위안(약 62만1000원)으로 집계됐다고 보고했다.

이에 따라 도농 간 소득격차는 9646위안으로 사상 최대로 벌어지면서 도농 간 소득격차 비율도 3.33 대 1로 개혁개방 이래 최대로 벌어졌다.

쑨 부장은 “도시 농촌 간 소득이 벌어지는 원인은 농촌 주민의 소득 증가율이 국민소득 증가율보다 낮은 데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중국 농민의 수입은 9.5%나 증가했지만 전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11.9%보다 2.5%포인트나 낮았다.

베이징=하종대 특파원 orionha@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