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주요도시 ‘금융허브’ 경쟁력 서울 5개 도시중 4위

입력 2003-12-09 17:42수정 2009-10-08 1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북아 금융 중심지(허브)로서 서울의 경쟁력은 인근 주요 경쟁 도시 가운데 꼴찌에서 두 번째에 머무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 같은 불리한 여건 속에서 서울을 금융 허브로 육성하려면 자산운용업에 승부수를 던져야 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의 경영컨설팅 그룹 매킨지는 9일 동북아 역내 6개 도시의 금융 허브 경쟁력을 비교 분석한 보고서에서 서울을 싱가포르, 홍콩, 도쿄, 상하이에 이어 5위로 평가했다. 서울보다 하위에 머문 곳은 대만의 타이베이가 유일하다.

보고서는 서울은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의 규모가 크지만 법률과 규제 체계, 영어 구사능력, 금융 인프라 등이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서울이 동북아 금융 허브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자산운용업이 선도적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자산운용업은 저금리 기조 유지와 노령화, 연기금 및 외화보유액 증가 등 주변 여건이 성숙되고 있는 데다 주식, 채권 등 관련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면에서 높은 점수가 매겨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동북아경제중심추진위원회와 재정경제부도 최근 동북아 금융 허브 육성방안으로 자산운용업을 집중 육성키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경부 당국자는 “새로 설립될 한국투자공사(KIC) 등을 중심으로 자산운용업을 전략산업으로 키울 계획”이라며 “외국의 대형 자산운용회사를 유치하기 위해 한국에 동북아지역 본사를 둔 업체에 KIC의 자산운용 우선권을 주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경부는 11일 자산운용업 육성을 위한 규제 완화와 감독체계 개선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중장기 로드맵을 발표할 계획이다.

고기정기자 ko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