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日 돗토리현 지진 부상 111명 가옥파손 2천여채

입력 2000-10-07 17:04업데이트 2009-09-22 01: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돗토리(鳥取)현 서부지역 지진(진도 6강)으로 인한 피해는 7일 오후 2시 현재 돗토리현과 시마네(島根)현 등 9개 부현(府縣)에서 부상 111명, 가옥파손 2128채로 집계됐다.

또 돗토리, 시마네, 오카야마(岡山)현 등에서 주민 2930여명이 부근 안전지대로 대피,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여진(餘震)이 계속돼 정오 현재 진도 1 이상은 299회에 이르고 있으며 새벽 5시께 돗토리현 서부에서 진도 4의 여진이 있었다고 기상대는 밝혔다.

돗토리현 요나고(米子)공항은 활주로에 약 45m의 균열이 생겨 항공기 운항이중지된 상태며 돗토리현 내 일부 전철이 불통되고 있다.

한편 일본국토지리원은 돗토리현 서부 진원지의 단층이 옆으로 1.4m가량 어긋나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도쿄= 연합뉴스 문영식특파원] yungshik@yohanpnews.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