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기업구조조정에 日참여 확대 요청

입력 1998-12-01 19:25수정 2009-09-24 1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일 도쿄(東京)에서 일본 경단련(經團連)과 한일(韓日)기업경영간담회를 개최하고 양국 기업간 전략적 제휴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한국의 사업구조조정에 일본 기업의 적극적인 자본참여를 요청했다.

전경련은 이번 간담회에 철도차량 항공기 석유화학 발전설비 자동차 등 구조조정 대상 업종을 중심으로 21명의 기업대표를 파견했으며 일본측은 미쓰비시중공업 가와사키중공업 도레이 등 1백20여명의 기업대표가 참석했다.

일본측은 공동발표문을 통해 “한국의 산업구조조정이 한일간 새로운 경제협력의 가능성을 높여 줄 것으로 평가하며 간담회를 계기로 양국간 자본협력과 전략적 제휴가 크게 늘어나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 기업인들은 또 양국 기업이 자본연계를 확대하고 공동 판매기술개발 등 전략적 제휴를 강화하면 단기적으로 아시아 경제위기 탈출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동북아 지역의 ‘수평적 분업체제’ 구축에 기초가 될 것으로 평가했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박래정기자〉ecopar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