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재계 29∼30일 日서 정례회의…지도자들 대규모회동

입력 1998-10-11 19:08수정 2009-09-24 23: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과 일본의 재계 지도자들이 참석하는 한일 재계 정례회의가 29, 3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다.

이번 회의는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방일 경제외교로 일본내 대한(對韓)투자 분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개최되는 첫 민간회의로 한일 재계차원의 후속 경제협력 방안이 논의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9,30일 일본에서 열리는 제15회 한일재계회의에 김우중(金宇中)회장 등 전경련 회장단과 고문단이 대거 참석, 경협방안을 논의한다고 11일 밝혔다.

일본측에서도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의 이마이 다카시회장(신일본제철 회장) 등 회장단과 고문단이 참석할 예정이다.

의제는 김대통령 방일외교에 따른 경제분야의 후속 협력방안을 비롯해 △양국경제의 현안에 대한 재계 및 정부의 대응안 △아시아 경제위기와 양국 경제계의 대응방안 등이다.

국내 재계인사로는 김회장을 비롯해 △최종환(崔鍾煥)삼환기업 명예회장 △김각중(金珏中)㈜경방 회장 △조석래(趙錫來)㈜효성T&C회장 △강신호(姜信浩)동아제약㈜회장 △조양호(趙亮鎬)㈜대한항공 부회장 △박용오(朴容旿)㈜두산 회장 △양재봉(梁在奉)대신증권㈜회장 △손병두(孫炳斗)전경련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박래정기자〉ecopar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