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어업협정파기 규탄 확산…즉각 철회 촉구

입력 1998-01-24 20:40수정 2009-09-25 2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의 한일어업협정 일방 파기에 대한 비난집회가 24일 잇달아 열리고 비난성명이 발표되는 등 반일감정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자유총연맹회원 2백여명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항의 집회를 갖고 “한국의 경제적 위기를 틈타 자국의 이익을 챙기려 하는 일본정부의 행위는 전세계의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며 “어업협정 파기를 즉각 철회하고 성실한 교섭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수협중앙회를 비롯한 수산업 단체 회원 6백여명도 탑골공원에서 규탄집회를 갖고 “일본이 한일어업협정을 파기한 이상 정부는 자율조업 규제조치를 해제하고 우리 어선의 안전조업보장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독립유공자유족회는 성명을 통해 “일본이 한국의 주권과 민족자존심을 훼손할 경우 온 국민이 함께 전면적인 반일운동을 벌이겠다”고 경고했다. 전국선원노동조합연맹도 “일본 정부는 외교적 도의를 무시한 어업협정 파기 조치에 대해 즉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성명을 통해 “이웃나라의 위기를 이용해 이익을 챙기려는 일본 정부의 도덕성을 비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는 남은 협상기간에 강력히 대응해 국익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이밖에 극일운동시민연합과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등도 일본의 일방적인 어업협정 파기선언에 대한 항의집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원홍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