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예지원, 코로나19 확진…‘태종 이방원’ 측 “제작진·배우 접촉 없었다”

입력 2021-11-29 00:08업데이트 2021-11-29 00: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예지원 © News1
배우 예지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측은 28일 “예지원 배우가 11월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며 “11월24일 다른 스케줄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태종 이방원’ 측 제작진, 배우들과는 11월23일 촬영 이후로 접촉하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태종 이방원’ 측은 “현재 예지원은 스케줄을 전면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이라며 “이에 11월27일부터 예정돼 있었던 예지원의 촬영분을 제외한 다른 촬영분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이어 “자가 격리 해제는 10일 뒤인 12월7일쯤으로 예상한다”라고 덧붙였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지금까지 정기적으로 PCR 검사와 방역, 발열체크를 통해 예방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라며 “방역을 더욱 강화해 앞으로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상황을 살펴나가며 진행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출연진 및 제작진의 안전 확보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 더 이상 확진이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태종 이방원’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오는 12월11일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