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 일대일 배틀도 ‘극찬’ 받았다…산이는 탈락 위기 극복

뉴스1 입력 2021-10-23 01:38수정 2021-10-23 0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net ‘쇼미더머니 10’ 캡처 © 뉴스1
비오가 일대일 배틀에서도 극찬 세례를 받으며 합격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10’에서는 3차 미션 일대일 배틀이 진행된 가운데 화제의 래퍼 비오가 칸토와 붙었다.

비오와 칸토는 원하는 비트가 완전 달랐다. 하지만 비오는 칸토가 원하는 비트에 자신을 맞추겠다며 좋은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꼭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모두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비오는 이번에도 완벽한 랩으로 프로듀서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무대 위에서 보여준 칸토와의 호흡도 좋았다. 칸토 역시 오랜 커리어를 입증하듯 안정적인 랩을 선보였다.

주요기사
프로듀서 군단은 비오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목소리 톤이 너무 좋다”, “랩을 확실히 보여줬다”, “멀티가 가능한 것 같다”, “재능이 많은 느낌이 든다”라는 등 첫 무대만큼 뜨거운 반응이었다.

경쟁자 칸토도 호평 받았지만 결국에는 비오가 합격했다. 프로듀서 패스를 받지 못한 칸토는 아쉽게 탈락했다.

비오와 함께하길 원하는 프로듀서들의 치열한 쟁탈전이 웃음을 줬다. 송민호는 “블랙핑크 좋아할 것 같은데”라고 농을 던졌다. 비오는 그레이, 송민호 팀에게 다가갔다. 송민호는 “너무 멋졌다”라며 비오를 끌어안았다. 비오는 “감사하다”라고 미소 지었다.

Mnet ‘쇼미더머니 10’ 캡처 © 뉴스1
이날 산이는 파사딕과 붙었다. 앞서 산이가 상대를 지목할 차례였다. 그는 “베이식, 소코도모 다 갔다”라며 아쉬워하더니 “BPM 125~135 하고 싶은 분 계시냐”라고 남은 래퍼들에게 물었다. 대부분 시선을 회피하던 때 파사딕이 자신있게 손을 들었다.

두 래퍼는 잠깐 신경전을 벌이는 듯했지만 연습부터는 완벽하게 호흡을 맞춰 무대까지 올라갔다. “랩 선생님, 랩 지니어스 산이와 레슨생 파사딕의 대결”이라며 프로듀서들도 큰 관심을 보였다.

파사딕은 안정적인 랩 실력을 뽐냈다. 이어 산이가 나섰지만 가사 실수를 저질러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프로듀서 자이언티는 “잘 아는 비트인데 산이 형님 파트에서 뭔가 맥이 끊기는 듯했다. 아쉬웠다”라고 했다. 개코 역시 “산이 랩이 잘 안 들렸다”라며 복잡한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산이의 탈락 위기였다. 하지만 개코는 “파사딕은 우리와 갈 수 없다”라고 결과를 알렸다. 파사딕이 탈락했고, 산이는 탈락 위기를 극복하며 다음 라운드에 올라갔다. 그레이, 송민호는 산이에 대해 “목소리 톤이나 기본기가 탄탄하지 않냐. 확실히 더 돋보였다”라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