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스크린 컴백…‘교토에서 온 편지’ 출연

뉴시스 입력 2021-10-21 11:27수정 2021-10-21 1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채아가 스크린으로 컴백한다.

소속사 네버다이엔터테인먼트는 한채아가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에 출연한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제15기 장편제작 연구과정 작품인 ‘교토에서 온 편지’는 부산영상위원회가 신설한 2021 메이드 인 부산(Made In Busan) 장편영화 제작지원 사업에 선정된 첫 작품이다.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는 부산 영도를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엄마 ‘화자’의 과거를 알게 되며 변해가는 세 딸의 삶의 이야기를 그린다.

주요기사
탄탄한 스토리와 섬세한 캐릭터 묘사로 KAFA 지원작 중 단연 기대작으로 꼽힌다. 8편의 KAFA 지원작 중 부산을 배경으로 하고, 영화의 대부분을 부산에서 촬영 예정이라는 점, 높은 작품성 등을 인정받아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

한채아는 극 중 첫째 ‘혜진’ 역을 맡았다. ‘혜진’은 세 자매 중 장녀로, 남편을 잃고 세 자매를 키우는데 세월을 보낸 엄마의 삶 일부를 찾기 위해 동생과 함께 일본으로 떠나는 인물이다. 앞서 배우 한선화가 둘째 ‘혜영’ 역 출연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